▒▒ 청 량 사 ▒▒
홈으로가기 메일보내기 사이트 맵
홈 > 글공양 > 청량사소식
깍아지른 기암절벽의 아찔한 황홀경 "봉화 청량산"
이    름 : 아시아엔 조회수 : 1616
홈페이지 : --
첨부파일 : 없음


깎아지른 기암절벽의 아찔한 황홀경, ‘봉화 청량산’

청량산은 고대 불가의 산이라 하여 ‘수산’이라고 불리었다. 수산의 명칭이 유가의 산 ‘청량산’으로 바뀐 건 조선시대부터다. 소수서원을 세운 것으로 유명한 주세봉은 풍기군수로 부임(중종 36년, 1541년)하여 청량산을 유람하고 「유청량산록(遊淸涼山錄)」을 남기며 불교식 이름이던 청량산의 12봉우리 이름들을 모두 유교식으로 바꾸었다. 이후 주세봉의 후배였던 퇴계 이황이 「유청량산록」의 발문을 써 청량산이 널리 알려지게 된다.

 

고대 청량산의 뿌리 깊은 불교문화와 흔적은 원효대사(617~686년)가 세운 청량사유리보전(663년,문무왕3)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청량산에는 사찰과 암자가 27곳이나 들어서 산 짜기 골짜기마다 불경과 법경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고 전해지지만, 아쉽게도 현재는 청량사유리보전과 외청량사의 응진전(683년)만이 남아 있다.

이후 통일신라시대 서예가 김생(金生)이 글씨를 공부한 곳으로 알려진 ‘김생굴’과 학자이자 대문장가였던 최치원이 수도한 ‘풍혈대’ 그리고 고려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해 쌓은 ‘공민왕 산성’을 비롯해 퇴계 이황이 공부한 장소에 후학들이 세운 ‘청량정사’ 등 일세를 풍미하고, 각 분야의 침봉으로 세상을 이끌었던 선인들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이다.

1409904071-90

# 청량산에 숨은 ‘역사적 보물’…“연대사의 한 획은 청량산에서 시작됐다”

청량산의 깎아지른 암벽과 능선을 따라 솟아난 거대한 암봉의 위용 앞에선 ‘누멘적 감각(sensus numinis)’만 느낄 뿐 다른 설명을 덧댈 수조차 없다.

 

청량산의 단풍 절경은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선 이미 유명하다. 가을의 초입인 9월 단풍 절경으로 이름 난 청량산의 모습은 아쉽게도 볼 수 없었지만 그러면 어떠한가….. 눈이 부시도록 짙푸른 창공과 청량산이 나와 하나 되는 설렘으로 등산로 초입에 들어선다. 도로 길가에 커다란 선돌 ‘입석’이 산행의 들머리임을 알려준다.

청량산은 높지는 않으나 기암절벽이 많고 험준하여 인접을 쉬이 허락지 않았다. 또한 다른 곳과 달리 물이 귀해 청량산을 좋아했던 퇴계 선생은 도산서원을 지을 적에 청량산에 짓고 싶었으나 물이 흔하지 않자 탄식했다고 전한다. 그러나 청량산에서는 깊은 골짜기 청류에 발 담그고 망중한을 즐기는 기쁨 대신 세상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아찔하고도 경이로운 자연의 아름다움을 대면할 수 있는 곳이다.

 

입석에서 시작된 좁은 산길을 따라 급경사의 계단길과 흙길을 반복하며 오르길 40여분 깔딱 숨이 턱밑에서 숨고르기에 여념 없다. 큰 숨을 몰아내 쉬고 산모롱이를 돌아서니 새로운 세상이 눈앞에 펼쳐진다. ‘여기가 서방정토(西方淨土)로 들어서는 관문이 아닌가’하는 착각마저 일으킨 이곳은 원효대사가 머물렀다고 전해지는 ‘응진전’이다. 거대한 수직 암벽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는 응진전은 금탑봉 그늘아래 신선이 살았을 법한 고귀한 자태로 자리해 있다. 천 길 낭떠러지 바위 끝자락에 도량을 세우고 연대사의 쟁쟁한 수많은 선인들이 수도와 수행의 길을 걸었을 일이다.

두 세 곳에 마련된 응진전 전망대는 청량산을 가장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제일의 풍경들을 보여준다. 원효대사가 머문 이 자리에 의상대사가 683년 응진전을 창건했다고 하니 개산조사(開山祖師)의 도량을 바라보는 심안은 같았나보다.

 

원효대사의 구도를 위한 수행의 길을 따라 걷노라니 샛길 언덕 위 거대한 천연 동굴이 눈에 들어온다. 신라말 대문장가 최치원이 수도를 하며 책을 읽고 바둑을 두었다는 ‘풍혈대(風穴臺)’이다. 청량산내에서도 외딴 곳에 위치한 풍혈대는 최치원의 책장 넘기는 소리마저 울릴 만큼 한적하다. 한시대의 최고 학자이자 대문장가의 도량이 이곳에서 비롯되었음을 짐작케 한다.

이어 한눈 팔 틈도 없이 어풍대(御風臺)가 나타난다. 전국시대(戰國時代) 정나라 사람인 열어구(列御寇)가 바람을 타고 보름 동안 놀다가 돌아갔다고 하여 어풍대로 불려지게 되었다고 전한다. 어풍대 왼쪽에는 연화봉이 솟아 있고, 오른쪽으론 하늘을 찌를 듯 우뚝 선 탁필봉이, 그 옆으로는 연적봉과 자소봉이 청량산 암봉의 위풍당당함을 보여주고 있다. 그 아래 한 가운데는 천 년 고찰 청량사가 산의 포근한 기운에 안겨 아늑하게 자리해 있다.

1409904500-47
청량산 12봉우리 중 연화봉 기슭에 자리한 청량사는 원효대사가 창건(663년)했다고 전해지는 고찰로 수려한 산세와 어울린 기품 있는 자태가 가히 형용할 수 없는 풍경을 연출한다. 청량산 12봉우리가 연꽃의 꽃잎과 같고, 청량사는 그 가운데 꽃술과 같다는 비유에 탄복할 뿐이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절과 그 옆을 듬직하게 지키는 석탑, 그리고 절 오른쪽에 퇴계가 공부하던 곳에 지은 청량정사가 아담한 모습을 하고 있다.

퇴계 이황은 청량산가(淸凉山歌)에서

청량산 육육봉을 아는 이 나와 백구(白鷗)
백구야 날 속이랴 못 믿을 손 도화(桃花)로다.
도화야 물 따라가지 마라 어주재(漁舟子ㅣ) 알까 하노라.

를 읊으며 청량산의 아름다움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감추고 감추어 혼자만의 것으로 남기고 싶다고 했을 만큼 말이다.

청량사가 세워지고 몇 십 년이 지나 김생(金生)이 청량산 자락을 찾아들어 10년간이나 글씨를 쓰고 수행했다. 이곳에서 김생은 당대 최고의 왕희지체나 구양순체를 능가하는 힘찬 ‘김생체’를 탄생시킨다. 가파른 비탈길을 800m 올라서니 최치원의 풍혈대보다 더욱 웅장한 동굴이 나타난다. 반원형의 벼랑을 타고 떨어지는 천연 폭포수와 그 옆에 자리한 김생굴은 김생체의 웅혼함만큼이나 풍기는 기운이 남다르다. 미천한 신분으로 태어난 김생은 오직 글씨 쓰는 일에만 매진했고 나이 80에 이를 때까지 그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나의 일념으로 정신일도 했던 김생의 노력은 이후 중국에까지 해동서성(海東書聖)의 힘차고 거침없는 필적을 남긴다.

1409904529-0
김생굴을 뒤로하고 이어지는 청량산 산행은 능선을 따라 자소봉(840m)을 지나 어느새 자란봉(806m)과 선학봉(826m)을 잇는 하늘다리 앞에 다다른다. 길이 80m 가량의 봉화 하늘다리는 청량산의 명물이자 최고의 전망대이다. 험준하고 가파른 두 봉우리를 연결한 하늘다리 위를 걷는 재미가 마치 하늘 창공에 나를 띄워 놓은 듯 아찔하다. 흔들리는 하늘다리 한 가운데서 울며 매달리는 사람도 여럿이다. 땀과 눈물로 범벅이 되어 다리에 주저앉은채 고함치는 이들의 속내는 어떠할까 싶으면서도 나도 모르게 터지는 웃음은 이곳에서만 보고 가질 수 있는 해프닝일 것이다. 구름 위를 걷듯, 하늘에 떠가듯 옮긴 발걸음은 어느새 청량산의 산행 마지막 지점인 장인봉(870m)에 오르며 머릿속이 맑아짐을 느낀다.

청량산 최고봉에 올라 다시금 사방을 둘러보니 원효, 김생, 최치원, 이황이 무릇 큰 뜻을 품고 청량산을 찾은 이유를 알 수 있을 듯하다. 세상을 품을 도량으로 한 시대 최고봉의 자리에 선 선인들의 마음속엔 언제나 청량산의 힘찬 기운과 아늑함이 채워져 있었을 일이기 때문이다.

| 글쓴 날짜 | 2015-09-30 |
 
이전 글   지현스님 취임사
다음 글   조계종 승려복지 2038명이 후원 지원‧모금현황 알릴 회보 발간...의료비 지원은 16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