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 량 사 ▒▒
홈으로가기 메일보내기 사이트 맵
홈 > 글공양 > 청량사소식
'어린이 포교가 힘이다' 봉화 청량사 어린이 법회
이    름 : BTN NEWS 조회수 : 1842
홈페이지 : --
첨부파일 : 없음


신라 문무왕 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봉화 청량사는 당시 33개 부속 건물을 갖춘 대사찰로 봉우리마다 자리 잡은 암자의 독경소리가 청량산을 가득 메웠다고 하는데요. 1400년이 지난 지금은 매주 일요일 아이들의 독경소리와 웃음소리가 가득하다고 합니다. 해발 650미터 자연과 아이들의 활기로 청량감을 더하는 청량사 어린이 법회현장으로 오늘 첫 뉴스를 시작하겠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어린이 발원문 ]
자매, 형제끼리 화목하고 친구들과 우애를 다하는 참된 불제자가 되겠습니다. 부처님...

아직 겨울추위가 매서운 일요일 아침, 아이들이 따뜻한 이불속 잠투정이 아닌 법당에서 오계를 힘차게 독송하고 있습니다.
경북 봉화 청량산 연화봉 기슭 한가운데 자리한 청량사의 매주 일요일 모습입니다.

20년째 어린이 일요법회를 열고 있는
청량사 주지 지현스님은 깊은 산속에 위치해 교통이 불편한 어려움에도 매주 50명 이상의 꾸준한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지현스님/봉화 청량사 주지
(불교의 미래는 아이들에게 달렸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자라서 중등부 고등부, 일반 청년이되서 어른이 되듯이, 아이들의 법회를 길러내지 않으면 불교는 희망이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게 보면 어린이 법회는 대단히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

오랜 기간 법회에 참여해온 어린이 불자들은 죽비 소리에 진지한 모습으로  명상에 들어갑니다.

유치원생부터 중학생까지 짧게는 1~2년 길게는 성년이 될 때까지 일요일 마다 법당을 찾는 어린 불자들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불심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임소담/영주 동부초등학교 3학년
(스님이 맛있는 것도 많이 주시고 선물도 주시니깐 좋고 법회도 하고 노래도 부를 수 있어서 좋아요.)

또래 법회뿐 아니라 부모님과 함께 어울리는 프로그램은 부모님과 자녀 간 이해를 높이고 건전한 가족분위기를 만드는데도 효과적입니다.

윤현주/영주영광여자중학교 2학년
(큰스님 지현스님께 얘기를 많이 듣는데 듣다보면 부모님 은혜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듣고 너의 장래는 무엇인가? 이런 미래에 관한 얘기를 많이 들어요. 그래서 그런 점이 도움도 많이 되고 뿌듯한 것 같아요.)

체험, 답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은 아이들 스스로 법회를 찾고 성년이 돼 다시 후배들에게 그 법을 나누는 선순환으로 20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봉화 깊은 산골 청량사.

청량사가 한국불교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동력을 키워내는 산실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BTN뉴스 이리나 입니다.

기사입력 2015-03-06 오후 7:40:00 / 기사수정 2015-03-06 19:40   기사제공 : BTN불교TV


 

아래 주소를 클릭하시면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btnnews.tv/news/view.asp?idx=31552&msection=2&ssection=9&page=1



| 글쓴 날짜 | 2015-03-21 |
 
이전 글   어린이포교 침체라고? 잘 하는 곳 많다
다음 글   봉화 산골 청량사, 영주 시내에 문화센터 개원